로그인   회원가입     장바구니     주문조회   
 무지(無地)  호(縞)  복륜(覆輪)  특예(特藝)  호,중반(虎,中斑)  화물(花物)  변이종  기획  일생일란  위탁
상품검색 검색  
 - 공지사항
 - 자유게시판
 - 풍란갤러리
 - 풍란정보 게시판
 - 질문 과 답변
 - 난향천리인향만리
 - 풍란갤러리_시즌2
 - 무지(無地)
 - 호(縞)
 - 복륜(覆輪)
 - 특예(特藝)
 - 호,중반(虎,中斑)
 - 화물(花物)
 - 변이종
 - 기획
 - 일생일란
 - 위탁

 제목 아내의 시집   
 작성자 송등환    조회 3,466
 파일
 IP주소 14.53.
 등록일 2012-11-20 09:37:45
황광석님(kshwang315@hanmail.net)께서 송등환님께 드리는 향기메일입니다.

아내의 시집


아내는 어느새 셋방살이 같은 잠에 빠졌네요
가계부에 밥풀처럼 납작 달라붙어서요
의류수거함 대신 아내 차지가 된 제 뜨개옷의 보풀도,
때 넘긴 파마머리도 투정을 거두고 같이 잠들었네요
아내는 쪽잠 속에서도 흥정을 하는지
깎아달라는 잠꼬대가 졸린 눈을 비비네요
저는 생활정보지를 접고 말을 걸어 봅니다

— 마수걸이라 그렇게는 안 돼요
— 그래도 깎아… 주세요

된소리를 발음할 때마다 아내의 눈썹 사이가 구겨져요
아내가 젖몸살을 앓으며 걷던 가계부 속으로 눈길을 피해 봅니다
올 나간 우리 가족을 숫자와 기호로 옮겨 놨네요

— 그럼 그렇게 가져가요, 아가씨

미안함에 선심을 써 봅니다
덤으로 싸 준 아가씨란 말에 에누리 없는 웃음이 켜져요

- 김명호, '아내의 시집' 부분 -


불황이라는 그늘에서 빠듯하게 가계부를 쓰고 있을 아내.
아내의 시집에는 적자의 빨간 글씨가 섞이지 않아서
늘 활짝 웃는 얼굴이면 좋겠습니다.




List modify write reply delete

NAME  
관련글
다음글
이전글
개인정보보호정책 | 이용약관 | 찾아오시는 길
주소 :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녹촌리 168-8 솔란정
전화 : 031)595-2646 | H P : 011)227-8941
대표 : 정규나 | 사업자등록번호: 132-91-51779
통신판매업신고: 남양주시 2008-172호
계좌번호 : 농협 221133-52-050035 예금주 정규나
copyright © 솔란정 All Rights Reserved.